Notice

※ 참가신청 작성 후

youthcoffeefest@gmail.com으로 

접수해주시기 바랍니다. 

■ 보도자료 ■ [2019 청춘커피페스티벌] 커피와 음악에 취한 사람들…"추위와 바람 문제 없어요"

12일 서울 잠실 롯데월드타워에서 열린 ‘2019청춘커피페스티벌’. 태풍 하기비스의 영향으로 때때로 강풍이 불었다. 날씨도 쌀쌀한 편이었다. 하지만 행사의 열기 때문인지 ‘추위’를 느끼기 어려웠다. 지난해에도 ‘청춘커피페스티벌’에 참여했었다는 신다영(29)씨는 “날씨가 추울 줄 알았는데, 커피도 맛있고 페스티벌도 재밌어서 춥지 않은 것 같다”고 말했다. 


다양한 이벤트들도 추위를 잊게 만들었다. 이디야커피 등에는 이벤트 시작 1시간 전부터 사람들이 줄 서서 앉아 기다렸다. 커피 이행시 이벤트에서는 크리스토퍼 놀란과 같은 감독이 되는 게 꿈이라는 한 참여자가 “‘커’지고 커져가는, ‘피’끓는 청춘” 이라는 이행시로 참여자들의 환호를 이끌어 냈다. 


참여자들 한 손에 들려있던 커피는 다양했다. 엔젤리너스, 파스쿠찌, 이디야, 스타벅스 등 유명 브랜드의 커피들이 이날 행사에 참여했다. 잠실에서 왔다는 이정진(33)씨는 “커피가 생각했던 것보다 훨씬 맛있고, 내년에도 또 참여할 생각”이라고 말했다.


음악도 함께 했다. 이날 행사에 초대된 발라드 가수 김수영 씨는 “가을에 너무 어울리는 행사다. 잔디에서 이렇게 노래하는 건 처음이라서 색다르다”고 말했다. 생산자들도 다양하게 참여했다. 수제 공방 부스에서는 도마, 그릇, 액세서리 등의 다양한 상품을 판매했다. 


▶ 자세한 내용은 아래 기사를 참고해주세요 !!  

https://www.hankyung.com/economy/article/201910141411i