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otice

■ 보도자료 ■ [2019청춘커피페스티벌] 백세희 작가 "청춘과 우울은 뗄 수 없어요"

“우울과 청춘은 뗄 수 없는 건데 50분 정도는 우울한 이야기를 해도 되지 않을까요?”
12일 서울 잠실 롯데월드타워에서 열린 ‘2019 청춘커피페스티벌’에는 죽고 싶지만 떡볶이는 먹고 싶어의 백세희작가가 무대에 올라 이같이 말했다. ‘어두운 감정을 있는 그대로 받아들이는 법’을 주제로 열린 이 강의에는 수 십명의 20대 청중들이 무대 앞까지 다가와 앉아 큰 관심을 보였다.
우울증과 페스티벌은 언뜻 보면 어울리지 않는 조합이다. 커피와 간식을 마시며 카페인에 한껏 들떠있는 축제 현장의 사람들과 달리 백 작가의 강연을 지켜보는 이들은 고요했다.


백 작가 역시 처음에는 본인의 이야기가 청춘 페스티벌에 과연 어울릴지 걱정해 참여를 망설였다고 말하기도 했다. 그는 “50분 정도는 우울증에 대해 이야기할 수 있을 만큼 젊은 세대에게 심리건강은 중요한 문제”라며 이야기를 시작했다.
그는 폭력적인 가정환경과 심한 아토피로 우울함이 심했던 어린 시절을 이야기를 시작으로 안면홍조로 콤플렉스를 가졌던 일, 대학시절 심리 상담을 받게 된 사연을 중심으로 우울증을 겪었던 경험을 들려줬다.
이어 병원에서 ‘기분부전장애’라는 진단을 받고 치료를 시작하게 된 배경을 밝혔다. 대학생이 돼 우울증이 심해져 극단적인 생각에까지 이르게 된 이후 본격적으로 상담을 받아야겠다고 결심했다고 했다. 기분부전장애는 경도의 우울감이 지속되는 병이다. 일주일에 3,4일 이상 우울증을 느끼는 시기가 1년 이상이 될 때 진단을 받는다.


백 작가는 “우울증 때문에 가슴이 아플 정도였는데도 병원을 가지 않은 것은 제 책 제목 때문이었다”고 말했다. “우울증이라고 하면 회사도 못 가고, 밥도 못 먹은 채 누워만 있어야 할 거 같은데, 저는 매일 울어도 떡볶이는 먹고 싶은 모순적 감정 때문에 우울증이라고 생각하지 못했다”고 말했다. 그의 말에 공감한 이들은 서로를 보며 웃기도 하고, 고개를 끄덕이기도 했다.
백 작가는 에세이를 책으로 출판하게 된 계기도 설명했다. 그는 기억하기 위해 심리 상담 과정을 녹음했다. 이를 글로 정리해 블로그에 올리게 되면서 사람들의 관심을 받기 시작했다. 그는 “내 이야기가 다른 이에게 도움을 줄 수 있다는 사실에 보람을 느끼게 되면서 출판하게 됐다”고 말했다.
경기도 안산에서 왔다는 최예지 씨(23)는 “교육환경 문제나 개인주의 심화로 젊은 세대의 우울감은 흔해졌다”며 “백 씨의 강연을 들었으니, 책도 구해 읽어볼 생각”이라고 말했다.


▶ 자세한 내용은 아래 기사를 참고해주세요 !!   

https://www.hankyung.com/economy/article/201910130745i